조달청은 범정부 차원에서 최근 코로나19 감염예방 방역관리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비축창고를 대상으로 마스크 관리 및 방역실태에 대한 자체점검을 29일 실시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조달청 비축마스크를 보관중인 경기도 광주창고, 이천시 덕평창고, 이천시 대화창고 등 민간창고 3곳을 대상으로 창고관리 상황을 파악하고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확인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이날 경기도 광주 소재 마스크 비축창고를 찾아 마스크 보관과 방역관리 현황을 살펴 본 뒤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조달청은 지난해 코로나19를 계기로 감염병 대유행 등 비상시에 대비, 마스크 1억5000만 장을 비축해 운영 중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방역필수 물품인 마스크를 유사시 신속히 공급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