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교차접종 후 숨진 경찰관 아내 국민청원 "사인 밝혀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사흘 만에 숨진 경찰관 가족이 "억울한 죽음의 사인을 명확히 밝혀 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올렸다.

지난 17일 백신을 접종받고 20일 숨진 경북 구미경찰서 소속 A(52) 경위 아내는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편은 국내 아스트라제네카 수급 부족과 경찰관으로서 빠른 업무 복귀를 위해 교차 접종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평소 기저질환 없이 건강한 그이였기에 남편의 사망이 지금도 믿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남편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부검을 통해 백신 부작용이 밝혀지길 원하고 알고 싶었지만 방역 당국이나 경찰 어디에서도 명확한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편의 사망이 단순히 개인의 (불)운으로 치부되지 않도록 백신 부작용에 따른 인과관계가 밝혀지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며 "그리하여 이번 사건이 '백신 부작용'에 따른 사고사와 '공무상 직무연장으로 인한 과로사'로 인정돼 남편이 조속히 순직 처리를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중2, 중1 어린 두 아들과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절망과 실의에 빠진 저희 모자에게 남편과 아빠의 죽음이 헛된 죽음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 글은 게시판에 오른 지 하루 만에 5천여명 동의를 받았다.

한편 A 경위는 4월 28일 구미 한 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하고 이달 17일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했다.

그는 지난 20일 새벽 자택 거실에 쓰러졌다가 가족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