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이 높은 여름철 엔진 과열이나 과부하로 차량 화재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5년간 여름철 차량화재 246건…"엔진 과열·과부하 주의"

29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2시 22분께 동구 도동 팔공산TG 인근에서 승용차에 불이 붙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엔진룸이 모두 타 400만원 상당 재산피해가 났다.

이를 포함해 이달 들어 대구에서는 28건의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고 대구소방안전본부는 밝혔다.

인명 피해는 1명, 재산 피해는 9천여만원이었다.

2016년부터 5년간 대구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 832건 중 약 30%인 246건이 여름철인 6∼8월에 집중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평균 최고 기온이 32도가 넘는 8월에 가장 많은 94건이 발생했다.

246건 중 엔진 과열이나 과부하와 연관된 전기·기계적 요인에 의한 경우가 135건으로 약 55%를 차지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여름철 장시간 차량 운행과 에어컨 사용에 따른 엔진 과열, 엔진 내부 오일이나 연료 누설, 냉각수 기능 저하 등이 차량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차 안에 라이터나 휴대용 부탄가스, 휴대폰 배터리 등을 방치하면 열을 받아 폭발할 수 있고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등 배터리가 내장된 제품 역시 폭발에 의한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여름철에는 장시간 운행을 피하고 차량을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며 "차량용 소화기를 비치해 초기 화재에 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