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 대표 "공무원에 뇌물 줬다"…국회의원 보좌관도 개입 의혹
공사 업체에 편의 봐주고 '수뢰'…경찰, 군산시 공무원 3명 조사

공사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아 경찰 수사선상에 오른 군산시 공무원이 3명으로 늘어났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뇌물수수 혐의로 군산시 공무원 A씨에 이어 B씨 등 2명을 추가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9월 군산시 배관 교체 사업에서 C 업체가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주고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군산시가 감사를 통해 선금급 보증서가 위조된 사실을 확인,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불거졌다.

군산시는 지난해 9월 4억7천800만원 규모의 사업을 C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선금으로 3억3천300만원을 지급했다.

하지만 C 업체는 공사를 진행하지 않고 잠적했다.

군산시 감사 결과 C 업체가 제출한 선금 보증서는 위조된 것이었고, 공무원들은 사전에 이를 확인하지 않는 등 업무를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공무원에게 뇌물을 건넸다는 C 업체 대표의 진술을 토대로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다.

또 이 과정에 국회의원의 전직 보좌관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군산시청을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을 수사하고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관련 공무원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