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교대제 전환, 주52시간 도입 과정서 임금 삭감"…8월 3일부터 게릴라 파업
경주 쓰레기 대란 오나…경주환경에너지 노조 파업 예고

경북 경주시 쓰레기 소각장(자원회수시설) 직원들이 파업에 들어가기로 해 쓰레기 대란이 우려된다.

29일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경북본부에 따르면 경주시 자원회수시설을 운영하는 경주환경에너지 노조원 26명이 지난 23∼27일 찬반투표에서 모두 파업에 찬성했다.

노조는 다음 달 2일 경고 파업에 이어 3일부터 게릴라 파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경주시는 생활쓰레기를 처리하는 자원회수시설을 민간업체인 경주환경에너지에 맡겨 운영한다.

경주환경에너지는 지배기업인 서희건설을 비롯해 동부건설, 동일종합건설 등이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공공연대노조 경북본부는 "경주환경에너지는 설계인원이 50명인데도 37명을 채용해 13명 인건비를 착복하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으로 운영했다"며 "경주시는 관리 감독기관으로서 설계 보고서에 따른 인력운영을 요구해야 하지만 수수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주환경에너지 운영사인 서희건설은 3조2교대에서 4조3교대로 전환, 주간직 52시간 적용을 위해 교섭하면서 교대제 직원에게 평균 65만원, 주간직 직원에게 평균 30만원의 임금을 삭감하는 안을 내놓았다"며 "노조는 임금이 삭감되지 않도록 교섭했지만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