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급 동결 등 핵심 쟁점 이견…휴가 이후 교섭 재개
르노삼성차 임단협 여름휴가 전 타결 실패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여름 휴가 이전 임금 및 단체 협약(임단협) 타결을 위해 심야 교섭까지 벌였지만, 잠정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29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노사는 28일 오후 11차 임단협 본교섭을 재개했지만, 기본급 동결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노사는 26일 오전부터 11차 본교섭을 시작해 28일 밤늦게까지 사흘 연속 집중 협상을 벌였으나 성과를 내지 못했다.

다음 주 시작되는 여름 휴가 이전 타결을 위한 마지막 교섭에서 잠정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한 노사는 휴가 이후 재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협상에서 사측이 고수한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규모를 두고 양측은 팽팽하게 대립했다.

사측은 2020·2021년 임단협 통합 교섭, 기본급 동결 보상금 200만원과 생산성 격려금 1인당 평균 200만원 등 총 800만원 일시금 지급을 제시했다.

노조는 기본급 7만1천687원 인상,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한 상태였다.

사측은 "지난해 790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올해도 코로나19와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 등으로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기본급 동결을 요구했다.

노조는 "작년과 올해 기본급을 동결하면 2018년부터 4년 연속 동결을 하게 되는데 이는 물가인상률도 반영하지 못한 임금 삭감안"이라며 반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