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 명에게서 약 1억 원 가로챈 혐의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에서 명품 가방을 싸게 판다고 속여 거액의 돈을 가로챈 50대가 검찰 조사를 받게됐다.

27일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이런 방식으로 수십 명에게서 약 1억 원을 가로챈 50대 A 씨에게 사기 방조 혐의를 적용했다.

A 씨 등은 지난 5월부터 이달 초까지 '당근마켓'에 중고 명품 가방을 싸게 판다는 글을 올려 구입 희망자에게 돈을 받고 잠적하는 방식으로 이용했으며, 피해자는 80여 명에게서 약 1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씨가 이체받은 금액에서 일부를 수수료로 제하고, 공범에게 송금하는 인출책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또 다른 피의자의 행방을 찾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