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구에서 경남 합천으로 물놀이를 온 20대 남성이 직장 동료의 장난으로 물에 빠졌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합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20분께 경남 합천군 합천호에 위치한 모 워터월드 선착장에서 A 씨가 직장동료인 20대 남성 B 씨와 20대 여성 C 씨를 장난삼아 물가로 밀어 빠뜨리게 했다. 이 과정에서 C 씨는 스스로 물에서 빠져 나왔으나 B 씨는 나오지 못했다.

해당 시설 직원들이 호수로 뛰어들었으나 B 씨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직원들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B 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대구에 소재한 헬스클럽 직원들로 대표 A 씨와 함께 물놀이를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 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