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격상에도 되레 늘어
수도권 감염 1주일새 20%↑
정부가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 단계인 ‘4단계+α’를 시행한 지 2주가 지났지만 좀처럼 효과가 나지 않고 있다. 계속된 거리두기 연장으로 방역 피로감이 쌓인 데다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이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0명에 육박했다.

2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896명이다. 직전 최다 기록이던 지난 21일 1842명을 넘어섰다.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자만 1823명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로 가장 많았다.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한 지 2주가 넘었지만 확진자는 오히려 늘고 있다. 27일 수도권 확진자는 1212명으로 1주일 전보다 20% 증가했다. 비수도권도 강원과 제주 등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며 611명을 기록했다. 작년 초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쏟아졌던 1차 대유행 이후 600명대가 나온 건 이날이 처음이다.

수차례의 거리두기 연장으로 인해 쌓인 방역 피로감과 휴가철 이동 증가, 델타 변이 확산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7월 19~25일 수도권 이동량은 1억1257만 건으로 전주보다 1% 늘었다. 비수도권 역시 직전 주에 비해 0.7% 늘었다. 경북과 강원 등에선 델타 변이 비율이 60%를 넘어섰다.

정부는 다음주까지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국적으로 연이은 방역 강화 조치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며 “열흘 남짓 남은 기간에 안정세를 달성하려면 방역의 고삐를 더 조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