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과는 법적 소송중
개그맨 박수홍(50·사진)이 결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

박수홍 "가장 됐어요"…23살 연하와 혼인신고

박수홍은 28일 검은 고양이 다홍 공식 SNS 계정을 통해 23세 연하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마쳤다면서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내 미래를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다”며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내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반려묘)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아내를 향해서는 “남들처럼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번듯한 결혼식을 못 해준 것이 미안할 따름”이라며 “내 감정에도 더 충실하고 오랜 시간 어려운 상황에도 내 곁을 묵묵히 함께해준 사람을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려 한다”고 했다.

앞서 박수홍은 1993년생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주목받았다.

이 사실은 횡령 의혹을 받는 박수홍의 친형이 박수홍과 법적 분쟁이 시작되자 언론에 밝히면서 알려졌다.

친형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재산 문제가 아니라 어린 여자친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비롯했다고 주장했다.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으로부터 수십 년 동안 출연료와 계약금을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이후 친형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형사 고소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