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체류 외국인이 19개월째 감소하며 5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 급감이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된다.

28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통계연보에 따르면 6월 현재 한국에 사는 외국인은 198만1035명으로 전월 대비 0.3%(5178명) 줄어들며 19개월째 감소했다. 2015년 12월(189만여 명)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2019년 12월 역대 최고치(252만여 명)를 찍었던 체류 외국인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1월 들어 10만 명 가까이 급감했다. 지난해 3월에는 199만9000여명으로 5년3개월 만에 처음으로 200만 명 밑으로 내려갔다.

특히 단기 체류 외국인의 감소 폭이 컸다. 관광이나 방문 등을 목적으로 무비자로 입국해 90일 미만만 머무는 ‘단기 체류 외국인’은 6월 기준 41만3705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9.1%(약 4만 명) 하락했다. 이는 2013년 말(35만6842명)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장기 체류 외국인도 같은 기간 168만454명에서 156만7330명으로 6.7%(약 11만 명) 감소했다. 장기 체류 외국인 가운데 외국인 등록증을 발급받은 등록 외국인은 109만여 명으로 10.1% 줄었다. 이는 등록 외국인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던 2014년(109만여 명)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법무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국경 봉쇄에 나선 국가가 잇따랐고, 여행을 자제하는 기조가 늘었기 때문”이라며 “동시에 해외 유입 확진자를 막기 위한 무사증 입국 잠정 중지, 여권 발급 심사 강화 등의 영향으로 외국인 입국자가 대폭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