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9월 6일까지 '장애 친화 산부인과' 공모

보건복지부는 이달 29일부터 9월 6일까지 '장애 친화 산부인과' 8곳을 공모한다고 28일 밝혔다.

연간 분만 실적이 100건 이상인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이 공모 대상이다.

선정된 기관에는 장애 친화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시설·장비비 3억5천만원과 운영·인건비 3개월분 3천75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지방비 1억9천375만원이 포함된 금액이다.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그간 지방자치단체 자체 사업으로 13곳이 지정됐지만, 체계적 지원 체계 마련을 위해 올해부터 복지부 주도로 지정 사업을 추진한다.

공모에 참여하려는 의료기관이 신청서 등 서류를 관할 시·도로 내고, 시·도는 자체 심사를 거쳐 관련 서류를 복지부로 제출해야 한다.

심사는 현장 실사 등을 통한 적합성 확인과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평가 순으로 이뤄진다.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여성 장애인이 겪는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정된 의료기관은 장애 친화적인 시설·장비와 인력을 갖추고 여성장애인의 안전한 임신·출산 환경과 여성 질환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