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특정 성 비율 40% 미만 위원회 6천514개에 개선 권고
작년 지자체 위원회 위촉직 여성비율 평균 41.8%…역대 최고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전국 광역·기초자치단체 소관 위원회에 참가하는 여성 위촉직 위원 비율이 평균 41.8%로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28일 밝혔다.

여가부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만8천589개 광역·기초단체 소관 위원회를 대상으로 특정 성 참여율을 조사했다.

이는 양성평등기본법에 근거한 것으로 위원회별로 남성 또는 여성 비율이 40% 미만이면 그 이유를 심의해 개선 권고를 할 수 있다.

지난해 1만8천589개 위원회별 여성 참여율 평균은 41.8%로 2017년(36.4%)보다 5.4%포인트 올랐다.

이 중 광역단체 위원회의 여성 참여율 평균은 44.9%, 기초 자치단체는 41.4%로 나타났다.

광역단체 위원회 중 여성 위원 비율 가장 높은 곳은 인천(47.4%), 가장 낮은 곳은 광주(42.3%)다.

기초단체 위원회 중에는 대구(45.5%) 소관 위원회 여성 위원 비율이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곳은 경북(38.0%)으로 나타났다.

경북과 함께 전북(39.2%), 강원(36.3%), 경남(39.3%)은 소관 위원회 여성 위원 비율이 40%에 못 미쳤다.

이를 포함해 남성 또는 여성 위원 비율이 40%가 안 되는 전국 위원회는 7천600개로 나타났다.

여성 위원이 40% 미만인 위원회는 5천772개(85.8%)로 주로 건설, 도시계획, 교통안전 등을 다뤘다.

남성 위원이 40% 미만인 위원회는 926개(14.2%)로 아동, 보육, 급식과 관련이 있었다.

여가부는 이 중 당연직 사유나 인력 부족 등 특정 성별 미달 사유가 인정되는 1천86개를 제외하고 나머지 6천514개 위원회에 개선을 권고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지방자치단체 위원회의 여성 참여율이 매년 높아져 공공부문 여성 대표성 제고 성과가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면서 "앞으로도 양성 평등한 참여를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작년 지자체 위원회 위촉직 여성비율 평균 41.8%…역대 최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