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잿값 상승·코로나 재확산 속 8%대 성장 달성 여부 관심
IMF 올해 중 경제성장률 전망 8.1%로 하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8.1%로 낮췄다.

28일 중국 경제 매체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IMF는 27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 업데이트에서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8.1%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4월 전망치 8.4%보다 0.3%포인트 낮아졌다.

IMF는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약간 낮춘 이유는 중국의 재정 정책 강도가 예상보다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IMF가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8%를 살짝 웃도는 수준까지 낮추면서 중국이 올해 실제로 8%대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당초 많은 시장 전문가는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초래한 경제 충격에서 가장 빨리 벗어난 중국이 올해 8%대 경제성장률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로이터 통신의 이달 여론조사 결과 경제학자들은 평균적으로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8.6%에 달해 정부가 목표로 정한 '6% 이상'을 상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세계적으로 나타난 석유 등 원자재 가격이 급등과 중국의 경제 선도 지역인 광둥성, 장쑤성에서 잇따라 발생 중인 코로나19 산발 확산이 중국 경제에 일정한 부담을 주기 시작하면서 중국 정부는 하반기에 접어들어 경기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둔화할 수 있다고 보고 지준율 인하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상태다.

실제로 지난 1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에 힘입어 18.3%까지 올랐지만 2분기에는 7.9%로 낮아졌다.

시장에서는 3분기와 4분기로 갈수록 분기 경제성장률이 더욱 낮아지는 '상고후저' 흐름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한다.

한편, IMF는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기존의 5.6%에서 5.7%로 소폭 상향 조정했다.

IMF는 세계 경제의 회복이 수요를 진작시켜 중국의 수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