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사진=뉴스1)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사진=뉴스1)

다음 주에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정부가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지금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시행이 2주를 지나고 있는 시점으로 효과를 지켜보면서 좀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할지 여부도 함께 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일단 이번 주와 다음 주의 상황을 보면서 코로나19 유행 차단과 감소세로의 전환이 생각만큼 되지 않는다면 그 특성들을 분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사적모임 통제력이 약화돼서 모임 중심의 감염이 확산하는 것인지, 아니면 시설 중심의 감염경로를 적절히 통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인지를 평가한 후 약한 부분들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치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가 내달 8일까지 2주간 연장됐음에도 4차 대유행의 기세는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896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ㅍ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