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주민 외출한 사이 2마리 감전사 시켜
경찰 "개 짖는다 신고 들어온 적 없어, 경위 조사 중"
이웃집 개 2마리를 전기 배터리로 잔인하게 죽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웃집 개 2마리를 전기 배터리로 잔인하게 죽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웃집 개 2마리를 전기 배터리로 잔인하게 죽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시끄럽게 짓는다"는 게 범행 이유였다.

전북 부안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50대 A씨를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부안군 격포면의 한 주택가에서 이웃집 개 2마리를 전기 배터리를 이용해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범행에 사용한 배터리는 순식간에 600볼트 이상의 강한 전류를 흘려보내 하천에서 불법으로 물고기를 잡을 때 주로 사용된다.

주말에 집을 비웠던 피해 견주 B씨는 귀가 후 마당에 키우던 개가 죽어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통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B씨 집에서 100여m 떨어진 곳에 사는 A씨를 붙잡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이 지날 때마다 짖어서 시끄러워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마을에서 개가 짖어 시끄럽다는 내용의 신고가 들어온 적이 없었던 점을 토대로 피해자와 피의자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