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에 서지현 검사…외부 전문가 참여하는 위원회도 구성
법무부 디지털성범죄TF 출범…'딥페이크' 대응책 마련

법무부는 아동·청소년·여성을 겨냥한 디지털 성범죄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성범죄등 대응 TF'를 신설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법무부는 '피해자 인권' 관점에서 전반적인 성범죄 대응체계를 재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월 종료된 '디지털성범죄 대응 TF'를 확대·재개편해 이번 TF를 새롭게 구성했다.

TF 팀장은 성범죄 전담 검사이며 양성평등정책 특별 자문관인 서지현 검사가 맡는다.

실무진은 검찰·교정·출입국 등 법무부 내 여러 직렬로 구성됐다.

TF의 주요 업무는 ▲ 성범죄 대응 형사사법체계 확립 ▲ 맞춤형 피해자 보호 방안 마련 ▲ 딥페이크(deepfake) 범죄 대응 대책 연구 등이다.

딥페이크란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영상 조작 기술로, 최근에는 음란물 영상에 실존 인물 얼굴을 합성해 유포하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법무부는 법조, 언론, IT, 예술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 '디지털성범죄 등 전문위원회'도 운영한다.

이 위원회에는 싱어송라이터 핫펠트(예은)이 참여할 예정이다.

딥페이크 범죄의 최대 피해자가 케이팝(K-POP) 여성 가수인 점을 고려했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TF 직원 간담회에서 "작년 n번방 사건이 발생해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는데, 그 후 일부 법률이 정비됐으나 여전히 진화된 양태의 성범죄가 발생하고 있다"고 TF 신설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법무부, 검찰, 경찰 등 국가기관이 그 근절과 예방뿐만 아니라 피해자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년 대검찰청 범죄분석에 따르면 4대 강력범죄 중 성범죄 비율은 91.3%에 달하고, 그 중 디지털 성범죄 비율은 23%로 급성장 중인 다크웹, 가상화폐 등과 결합해 더욱 음성화·다양화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