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특산물 소래찬 김치를 생산업체 공장에서 담궈 판매용 용기에 넣어 진열해 놓은 모습. 남동구 제공

인천 남동구 특산물 소래찬 김치를 생산업체 공장에서 담궈 판매용 용기에 넣어 진열해 놓은 모습. 남동구 제공

인천의 남동구가 순수 국내산 김치 브랜드를 개발해 출시했다. 남동구는 지역 특산품을 활용한 ‘소래찬’ 김치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월 김치 공동브랜드 식품 개발에 착수한 지 5개월만이다.

소래찬 김치는 포기·백·나박김치 등 3종 7개 품목으로 구성됐다. 지난 5월 구와 공동브랜드 사용 협약을 맺은 지역 김치제조업체 4곳에서 생산하고 있다.

소래 새우젓과 남동배 등 지역 특산품을 활용한 고유 레시피도 개발했다. 소래 새우젓과 남동배는 소래어촌계와 남동배 생산 농가에서 조달받아 지역 어민·농민의 소득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배추와 고춧가루 등 나머지 재료도 남동구에 있는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을 통해 모두 국내산으로 구매했다.

구는 소래찬 김치를 소래포구 전통어시장 2층 남동구 중소기업제품 전시판매장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인천e음몰과 네이버쇼핑, 쿠팡, 11번가, 티몬, 심쿵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판매가는 포기·백·나박김치 10kg 기준으로 4만~4만3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판매처별 수수료 차이에 따라 가격 변동이 있을 수 있다.

구는 대형 할인마트 등 온·오프라인 판매처를 확대하기 위해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을 활용하고, 전문 방송인의 실시간 방송으로 소래찬 김치 홍보에 나선다.

구 관계자는 “소래찬은 소래 새우젓과 지역특산물 배가 들어간 향토김치"라며 "최고의 맛을 꾸준히 유지할 수 있도록 생산업체가 원재료 원산지나 구입 방법을 변경할 수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