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공급 예정이던 모더나 물량, 내달로 미뤄져
기존 8월 물량, 계획대로 공급될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달 공급될 예정이었던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공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8월로 밀렸다. 다만 8월 기존 물량은 계획대로 공급될 예정이다.

2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모더나사가 7월 말 공급 예정 물량 일정을 8월로 조정했다.

추진단은 "7월 물량에 대해서는 제약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공급 일정을 확정하고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신속히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모더나사 측에서 당초 7월 공급 예정이던 백신 물량이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 일정 조정이 불가피함을 통보했다"며 "이에 따라 세부 일정 등을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추진단은 또 "8월 공급은 7월 공급 물량과 제조소가 달라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임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보건당국은 모더나 백신 7∼8월 공급 일정과 관련해 지난 23일 오후 모더나로부터 '생산 관련 이슈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모더나 백신 국내 공급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모더나와 4000만회(2천만명)분의 구매계약을 체결한 상태로, 이 백신이 적기에 공급되지 않으면 50대 접종 백신 변경에 이어 또 다른 하반기 접종계획의 추가 조정도 불가피하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