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성·공공성 확보위한 인사시스탬 마련 요구

최근 6년간 임명된 경기 수원시 산하 13개 공공기관의 책임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시청을 퇴직한 간부 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경제정의실천연합(이하 수원경실련)은 27일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수원시 산하기관 책임자(기관장·사무국장) 임명현황을 조사한 결과 39명 중 20명(51.2%)이 수원시 공무원 출신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수원도시공사, 수원문화재단, 수원시청소년재단 등 9개 산하기관을 거쳐 간 30명의 기관장 가운데 16명(53.3%)이 전직 수원시 공무원이고, 16명 가운데 12명(75%)이 구청장(4급)을 역임했다.

또 수원국제교류센터 등 4개 기관의 사무책임자인 사무국장 9명 가운데 4명(44.4%)이 수원시 전직 공무원이다.

이 가운데 2명이 구청장, 2명이 과장(5급) 출신이다.

수원경실련 "수원시 산하기관 책임자 절반 이상이 전직 공무원"

앞서 수원경실련이 2009∼2015년 동일한 조사를 했을 때도 수원시 산하기관 책임자 27명 중 15명(55.5%)이 수원시 공무원 출신이었다.

수원경실련은 수원시가 승진이 어려운 공무원을 정년보다 일찍 퇴직하게 한 뒤 산하기관의 책임자로 보내 인사적체의 숨통을 틔우는 그릇된 관행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원경실련 관계자는 "수원시에는 산하기관 책임자의 전문성·공공성을 확인할 수 있는 인사검증시스템이 사실상 없다"면서 "인사청문 같은 제도를 도입해 임명절차를 개선하고, 검증결과를 시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는 업무파악을 제대로 못 하고 직원들과 불협화음을 일으키는 민간 전문가보다는 오랜 시정 경험과 업무능력을 검증받은 간부 공무원이 산하기관에 도움이 된다는 입장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민간에서 온 기관장이 사업 방향을 엉뚱하게 수립하거나, 직원들과 소통하지 못하고 적응하지 못해 중도사퇴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오히려 산하기관에서는 업무협조가 잘되고 유대관계가 좋은 공무원 출신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