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잔소리하는 아버지 살해한 30대 아들 징역 15년

취업 문제로 평소 잔소리를 하던 아버지에게 불만을 품고 살해한 아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현배 부장판사)는 존속살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A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울산 자택에서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평소 취업 문제로 아버지로부터 핀잔을 들어왔던 A씨는 사건 당일에도 욕설을 듣자, 아버지가 아끼던 물건을 숨겼다.

이에 아버지가 다시 화를 내고 때릴 듯이 위협하자, A씨는 술을 마시고 범행한 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다.

재판 과정에서 A씨 측은 망상장애로 인한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재판부는 A씨가 경도 지적장애를 가진 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정신상태가 비정상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낳아준 아버지를 살해한 것은 어떤 이유로든 용납하기 어렵다"며 "다만, 피고인이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과 유족이 선처를 바라는 점, 자수한 점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