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중알코올농도 0.235%…대전경찰, 50대 남성 절도 등 혐의 입건
택시 훔쳐 달아나다 차량 2대 '쿵'…잡고 보니 만취상태

한밤중 택시를 훔쳐 달아나다 다른 차량까지 들이받은 음주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절도 혐의로 A(5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밤 대전 서구 변동에서 택시를 잡아탄 뒤 목적지 등에 대해 횡설수설하다 유성구 도룡삼거리에서 하차를 요구하는 기사와 승강이를 벌였다.

그는 이어 112 신고를 위해 기사가 잠시 차에서 내린 사이 운전석으로 옮겨탄 뒤 택시를 몰고 달아났다.

경찰 추격을 피해 신호 위반까지 하며 약 8㎞를 내달린 A씨는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 2대를 들이받기도 했다.

대덕구 도로에서 붙잡힌 A씨는 만취 상태였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35%(운전면허 취소 기준은 0.08%)로 측정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