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2급 간부 포함 9명 불구속 기소, 산하기간 임원 등 8명 기소유예
2017년 11월 참여연대 고발 후 4년 지나 검찰서 결론
엘시티서 명절선물·골프접대 부산시 전·현직 공무원 9명 기소

부산 해운대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부산시 전·현직 공무원 등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27일 부산참여연대에 따르면 최근 부산지검이 이영복 회장으로 명절 선물과 골프 접대 등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전·현직 시 고위 공무원 등 9명을 기소했다.

기소된 이들 중에는 시의 현직 2급 공무원이 포함됐다.

해당 공무원은 전날 직위해제를 요청했고, 박형준 시장도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설·도시 관련 부서의 장 등 퇴직한 시 공무원과 복수의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전직 부산도시공사 간부 등 8명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결정이 내려졌다.

기소유예는 혐의는 인정되지만 피해 정도나 합의, 반성 정도에 따라 검사가 기소하지 않기로 하는 결정이다.

고발인 신분인 부산참여연대는 해당 수사 결과를 26일 검찰로부터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부산참여연대는 2017년 3월 검찰이 엘시티 비리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 회장에서 명절 선물 등을 받은 공무원을 금액이 많지 않다는 이유로 기소하지 않자 이에 반발하며 고발로 맞섰다.

검찰이 부산참여연대 고발에 대해 4년이나 시간을 끌다가 인제야 기소 결정을 한 것이다.

부산참여연대 양미숙 사무처장은 "결과가 너무 늦게 나와 아쉽고 재판에 넘겨진 사람들 대부분이 퇴직을 했다"며 "현직에 있는 공직자를 엄단해 다시는 이런 일에 연루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