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가 동인천역 인근 원도심을 20~30대 청년이 모이는 중심시가지로 만들기 위해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나선다. 동인천역 일대는 1980년대 전후 인천 최고의 번화가였다.

인천시는 동인천역 주변 도시재생을 위해 다음달 6일까지 대학연계형 공모사업을 한다고 27일 밝혔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동구 화수1동, 화평동, 송현 1·2동, 금창동 일대다.

동인천역 주변 도시재생사업은 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동 사업시행자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는 시와 LH가 수립한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승인했다.

시와 LH는 총 2313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2024년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세부사업은 동인천 역세권 복합개발, 주민공모, 공영주차장 확충, 집수리 리모델링 지원, 안전안심구역 조성, 역사 문화 자산 발굴과 아카이빙 등 10개다.

이번에 추진하는 ‘대학연계형 공모사업(주민공모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상권 활성화, 마을정원 화단 만들기 등이다.

신청 조건은 3인 이상 구성한 단체(또는 모임)이며, 도시재생에 관심이 있는 3인 이상의 인천지역 소재 대학생이 단체(또는 모임)인원의 50% 이상이어야 한다.

김정호 시 주거재생과장은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 단위사업인 주민공모사업은 올해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총 예산 8억원으로 추진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