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흥해특별재생사업 첫 결과물 나와…옥성쉼터 등 개관

2017년 경북 포항지진으로 피해가 난 흥해읍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한 특별재생사업 첫 결과물이 나왔다.

포항시는 26일 흥해읍 약성1리 마을회관 개관식과 옥성쉼터 준공식을 했다.

이날 문을 연 약성1리 마을회관 및 경로당은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진 이후 국토교통부 특별재생 29개 사업에 포함된 공동체활성화사업의 하나다.

올해 6월 내진 기능을 갖춰 지은 마을회관은 흥해특별재생지역 내 첫 번째 신축 건물이란 의미가 있다.

이날 준공한 옥성쉼터는 지진으로 크게 파손된 공동주택 해원빌라 부지에 개방형 공동이용시설로 조성해 북송 둘레길과 연계한 체육시설 및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이강덕 시장은 "흥해 특별도시재생사업으로 주민에게 희망과 휴식의 공간을 제공해 주민이 행복한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