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월동~봉선동 4차로 등
교통혼잡 지역 5곳 대상
광주광역시가 도심 교통난 해소를 위해 2025년까지 1230억원을 들여 다섯 개의 도로를 신설한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사업계획(2021~2025)을 지난 23일 확정했다.

선정된 광주 지역 5개 교통혼잡도로 개선 대상지는 진월동~봉선동 도로 개설(연장 800m·4차로, 공사비 491억원), 경찰청사~상무로(1㎞·4차로, 249억원), 각화동~제2순환도로(400m·1차로, 144억원), 호남고속도로~북부순환로(1.2㎞·1차로, 73억원), 금호동~서광주로(600m·4차로, 275억원) 등이다.

앞서 정부는 광주시에서 제1~3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사업을 추진했다. 1차는 하남산단 외곽도로·북부순환도로·일곡~용전 간 도로 확장, 2차는 상무지구~첨단동 간 도로 개설, 3차는 월전동~무진로 간 도로 개설·광주 용두~담양 간 도로 개설 등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제2순환도로·북부순환도로와 기존 간선도로를 연결하는 신설 사업이 선정됐다”며 “연계 교통망 확충을 통한 간선 도로망의 효율성 향상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