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시민 안전이 우선"…국제음악영화제도 축소할 듯

충북 제천시가 유소년축구팀 집단감염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에 따라 전국 규모의 스포츠대회를 취소하고 나섰다.

26일 시에 따르면 전국 유소년축구페스티벌에 참가한 서울 소재 A팀에서 지난 24∼25일 1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2일부터 봉양건강축구캠프장 등 4곳에서 치러지던 대회는 즉시 중지됐으며 52개 출전팀은 모두 귀가 조처됐다.

A팀이 이용한 숙소와 식당 종사자들은 모두 '음성'이 나오는 등 지역 내 감염은 없었다.

제천 유소년축구 집단감염 여파…내달 전국 스포츠대회 취소

시는 음식점과 숙박업소 등의 경영난을 덜어주기 위해 전국 규모 스포츠대회를 유치했으나 시민 안전이 우선이라고 보고 오는 30일부터 6일간 봉양건강축구캠프장에서 열려던 2021 K리그 유스챔피언십(U11∼U12) 취소를 결정했다.

다음 달 4∼10일 어울림체육센터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1 대한항공배 전국대학배구 제천대회도 취소했다.

시는 다음 달 14일 개막하는 2021 추계 전국중등축구대회 공동개최 반납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또 범국가적인 코로나19 대응에 동참하기 위해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도 그 규모를 최대한 축소해 치르기로 방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의림지 특설무대에서 진행하려던 개막식과 음악 프로그램인 '원 썸머 나잇' 등 행사를 문화회관에서 열면서 참석 인원을 200명 이하로 제한하고, 영화관 입장 인원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