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ISC 출범…자동차 산업 구조 재편에 대응
'미래차 인력양성·내연차 직무전환' 지원체계 마련 착수

자동차 산업이 전기차와 수소차 등 미래차 중심으로 재편됨에 따른 인력 양성과 재직자 직무 전환 등의 체계를 구축할 산업계 기구가 26일 출범했다.

고용노동부와 산업인력공단은 이날 오후 충남 천안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자동차 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자동차 ISC)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동차 ISC는 미래차 시장의 급속한 성장으로 자동차 산업 구조가 변화하는 데 대응하기 위한 기구다.

자동차 업계는 미래차 제조 기술을 보유한 인력 양성을 추진함과 동시에 기존 내연기관 부품과 정비 등 분야 재직자의 직무 전환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국내 미래차 기술 인력은 2018년 약 5만명에서 2028년에는 8만9천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정부는 추산하고 있다.

내연기관 부품과 정비 분야 인력 약 20만명은 직무 전환을 못 할 경우 실직이 우려된다.

자동차 ISC는 미래차 인력 양성 수요와 내연기관 종사자 전직 수요 등을 분석해 현장 중심의 훈련 기준을 마련하고 재직자 직무 전환과 고용 유지 등을 위한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우선 한국자동차연구원을 중심으로 사업에 착수해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 관련 단체 등이 참여하도록 할 방침이다.

ISC는 산업별 인력 수급 현황을 파악하고 훈련 등 인력 양성을 지원하는 기구로, 전자, 조선·해양, 건설, 기계, 관광·레저 등 다양한 분야의 ISC가 활동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