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가 추진하는 65세 이상 어르신 무상교통 지원 사업이 폭발적인 호응을 받고 있다. 이는 수도권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 추진하는 것이다.


2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8일부터 발급을 시작한 어르신 무상 교통카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출생연도별 요일제(5부제)로 접수를 받고 있음에도 한 달 만에 11000명 넘게 신청했다.

교통비 지원 대상자는 기초연금 수급권자 및 국민기초수급자·차상위 계층으로, 안산시 65세 이상 어르신 7만여 명 중 51000여 명이다.

교통비는 분기별 4만원으로 연간 최대 16만원까지 지원하며, 첫 시행인 이번 분기는 신청일로부터 9월까지 이용한 금액을 10월 말 개인 계좌로 환급해주는 실비 지급 방식이다.

특히 새로 발급 받는 카드는 기존 지하철만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던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G-PASS) 기능에, 안산시 시내버스 무료는 물론, 환승 기능까지 더해지면서 더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5부제 마지막 주를 맞는 26일부터 오는 30일까지는 1953~1956년 태어난 어르신이 신청가능하며,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월요일 1·6 화요일일 2·7 수요일 3·8 목요일 4·9 금요일 5·0 등이다. 다음 달 2일부터는 누구나 언제든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에 지친 어르신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향후 무상교통 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모든 어르신께서 편히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