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수습대책위 "사고 지점 험준 등 고려해 생환 어렵다고 판단"
가족 요청에 김홍빈 대장 수색 중단…구조대 철수 예정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중단됐다.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는 26일 광주시청에서 브리핑하고 김 대장 가족(배우자)의 의사를 존중해 수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구조대 헬기 1대가 실종 추정 지점(7천400m) 상공에서 수색했으나 김 대장을 찾지 못했다.

이에 가족은 사고 지점의 험준함과 전날 수색 결과를 고려, 현실적으로 생환이 어렵다고 판단해 추가 수색 중단을 요청했다고 대책위는 설명했다.

현지 구조대는 베이스캠프에서 철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