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절박한 심정 헤아린 것" vs "풍선효과로 피해 우려"
충남 서해안 3개 시군 거리두기 2단계 유지 결정…적절성 논란도

대규모 해수욕장이 있는 충남 3개 시·군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상향 조정하지 않고 현행 2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하지만 비수도권 확진자가 40%를 웃도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방으로 확산하는 상황이어서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태안군은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고통 최소화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보령시와 서천군도 이날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번 결정은 정부가 전날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기로 하면서 인구 10만명 이하 시·군의 경우 지역 상황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를 자율 결정할 수 있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이날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처음으로 40%를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기로 한 것은 코로나19 위험성을 간과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더구나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수도권 피서객이 몰려오는 등 풍선효과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이번 결정에 대한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거리두기 3단계를 적용하지 않기로 한 것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린 것"이라며 "피서객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종 시설물을 특별 점검하고 방역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