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만 55~59세(1962~1966년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이 26일 시작된다.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50대 가운데 55∼59세는 이날부터 본인이 예약한 예방접종센터나 위탁의료기관에서 백신을 맞는다. 50대 모두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이날부터 31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접종자는 화이자를, 이 밖의 지역에서는 모더나를 맞는다. 다만 모더나 백신만 공급받기로 계약된 수도권 위탁의료기관 251곳에서는 예외적으로 모더나 백신을 쓴다.

앞서 5∼6월 60∼74세(1947∼1961년생) 사전예약자 중 건강상 이유, 의료기관 실수 등으로 접종이 연기·취소된 미접종자 10만여명도 이날부터 모더나,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한다.

50대 가운데 50∼54세 접종은 다음달 16일부터 시작된다. 50대 전체와 60∼74세의 1차 접종 일정은 내달 28일 한꺼번에 마무리된다.

mRNA 백신의 1·2차 접종 간격은 8월까지 한시적으로 4주로 통일된다. 모더나 백신은 애초부터 4주여서 변동이 없지만, 화이자는 3주에서 4주로 일주일 늘어났다. 당초 모더나만 쓰기로 했다가 화이자 백신도 병행해 사용하게 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현장 혼란을 줄이기 위해서다.

접종 시기가 빠른 55∼59세 등은 4주 뒤인 내달 23일부터 2차 접종을 시작하고, 50∼54세는 오는 9월 13일부터 2차 접종을 한다. 이들을 위한 접종 사전예약은 지난 24일 종료됐다.

예약 현황을 보면 50대 대상자 734만7256명 중 84.0%인 617만2063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60∼74세 미접종자의 경우 16만9079명 중 10만6805명(63.2%)이 예약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