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는 화이자나 모더나 맞게돼
8월28일 전체 접종 마무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번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순차 접종에 들어가는 50대 84%가 사전예약을 완료했다.

2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까지 50대(1962∼1971년생) 접종 대상자 734만7256명 중 84%인 617만2063명이 사전예약을 마쳤다.

50대 사전예약은 지난 12일 55∼59세를 시작으로 53∼54세, 50∼52세 순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됐고 전날 오후 6시에 마감됐다.

연령대 별로는 55∼59세 대상자 354만222명 중 304만3805명(86.0%), 50∼54세 대상자 380만7034명 중 312만8258명(82.8%)이 예약을 각각 완료했다.

50대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인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게 된다. 이중 55∼59세 접종은 26일부터, 50∼54세 접종은 내달 16일부터 각각 시작된다. 50대 전체 접종 일정은 다음달 28일 마무리된다.

접종기간 첫 주(7월26일∼31일)에 백신을 맞는 이들은 주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고,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 접종자는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추진단은 당초 모더나 백신만 공급받기로 했던 수도권 위탁의료기관 251곳에선 예외적으로 모더나 백신을 접종토록 했다. 접종 당사자들에겐 사전에 백신의 종류 등 관련 정보가 개별적으로 안내된다.

mRNA 백신의 1·2차 접종 간격은 8월까지 한시적으로 4주로 통일된다. 모더나 백신은 4주여서 변동이 없지만, 화이자는 3주에서 4주로 일주일 늘었다.

이는 백신 수급 문제로 화이자 백신도 함께 사용하기로 함에 따라 접종 현장에 혼란을 줄 가능성이 있어 간격을 통일했다는 설명이다.

50∼54세도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되며, 당국은 백신 도입 일정에 변동성이 커진만큼 주 단위로 대상자별 백신 종류 등을 확정할 방침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