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 "환경보호" vs 개도국 "그럴 돈 필요"
개도국 채무 경감해 생태보전비 전용 등 제안도
G20 환경장관들 '기후대응 누가 돈 내냐' 옥신각신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환경·에너지장관들의 회의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비용을 두고 삐걱거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려 이틀째 진행 중인 G20 환경장관회의 및 기후·에너지 합동장관회의에서 참가자들이 공동성명을 구체화해가는 과정에서 이 같은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G20 회원국과 초청국에 속한 환경 장관 및 기후변화·에너지 장·차관급 인사를 비롯해 유엔환경계획(UNEP)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등 국제기구 대표가 참석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도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전날 생물다양성 보존, 지속가능한 생태계 자원 등을 두고 협의한 끝에 공동선언문 작성에 합의했다.

이날은 기후 변화 대응과 에너지 전환을 둘러싼 세션이 진행 중이다.

그러나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사이에서 기후변화 대응 비용에 대한 입장이 여전히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연설에서 후안 카반디에 아르헨티나 환경 장관은 개발도상국들이 채무를 경감받아 생태환경을 전환하는 기금으로 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는 의장국인 이탈리아 측도 사전에 듣지 못한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인도네시아 역시 비용을 두고 이탈리아 측과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 환경 시민운동 단체 아바즈 관계자는 "돈에 대해서는 어떠한 확약도 없는 상태인 것 같다"며 "북반구 국가는 남반구 국가에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남반구 국가는 '그럴 돈이 필요하다'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09년 논의됐던 환경 기금 계획을 이행하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2009년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 당사국 회의(COP)에서 선진국들은 2020년까지 공공재원으로 연간 100억달러(약 11조5천억원)을 기후 위기를 겪는 빈국에 제공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카반디에 아르헨티나 장관은 "선진국들이 만든 기금 지원 약속이 지켜지지 않아 신뢰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막판 진전이 없다면, 이번 G20 회의에서 이 100억달러 지원금에 대한 언급이 이뤄지거나 확고한 재정적 서약이 나올 것 같지 않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