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세계적 항만 적체로 부산항도 처리 지연…화물 적체되지 않게 최선"
2분기 항만 수출입 물동량 9.5%↑…"석유화학·자동차수출 호조"

올해 2분기(4∼6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증가한 총 3억3천357만t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세계 경제회복의 흐름 속에 석유화학 관련 제품과 자동차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며 2분기 수출입 물동량(3억3천357만t)이 지난해 같은 기간(3억463만t)보다 9.5%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연안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5천582만t)보다 2.9% 증가한 5천747만t으로 집계됐다.

시멘트, 광석 등에서 물동량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이를 포함해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은 모두 3억9천104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억6천45만t)보다 8.5% 늘었다.

2분기 항만 수출입 물동량 9.5%↑…"석유화학·자동차수출 호조"

◇ 컨테이너 7.4% 증가…대미 수출입 27.6% 늘어나
2분기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수출입과 환적이 모두 증가해 지난해 같은 기간(718만TEU)보다 7.4% 늘어난 772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나타냈다.

수출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405만TEU)보다 8.9% 증가한 441만TEU로 집계됐다.

수출이 218만TEU로 8.6%, 수입이 223만TEU로 9.2% 늘었다.

특히 주요 교역 상대국인 미국과의 수출입이 27.6% 증가한 영향이 컸다.

환적은 모두 326만TEU를 처리해 지난해 같은 기간(309만 TEU)보다 5.6% 늘었다.

주요 항만별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부산항이 586만8천TEU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 증가했다.

부산항은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한 수출입이 각각 각각 34.9%와 5.2% 늘면서 컨테이너 처리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인천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한 85만8천TEU를 나타냈다.

지난해 2월과 7월 베트남과 중국 항로를 개설한 영향이 지속됐다.

광양항은 51만1천TEU를 처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 감소했다.

HMM이 국제 동맹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 가입하면서 항로 통폐합으로 중동노선이 폐지된 영향이 이어졌다.

2분기 항만 수출입 물동량 9.5%↑…"석유화학·자동차수출 호조"

◇ 비컨테이너 5.6% 증가…해수부 "세계주요 항만 적체로 부산항 처리 지연"
2분기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모두 2억5천537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억4천183만t)보다 5.6% 증가했다.

주요 항만별로 광양항은 철재와 고철 등 철강제품 수출 물동량이 회복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증가한 6천409만t을 처리했다.

울산항 처리량은 0.1% 감소한 4천483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스포츠 다목적차량(SUV)과 친환경차 등 자동차 수출 물동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원유 수입 물동량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인천항은 유류와 자동차 물동량 증가로 전체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늘어난 2천558만t으로 집계됐다.

평택·당진항은 석유제품과 자동차 물동량 확대에 힘입어 7.6% 증가한 2천391만t을 처리했다.

품목별로 원유, 석유정제품, 석유가스 등 유류는 0.2% 증가한 1억1천24만t이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됐다.

광석은 7.5% 늘어난 3천430만t을 나타냈고, 유연탄은 0.9% 감소한 2천870만t으로 집계됐다.

자동차는 59.4% 증가한 2천305만t이 처리됐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수출입 화물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세계 주요 항만의 연쇄적 적체 및 선복 부족 현상으로 인해 부산항의 화물처리가 다소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수출 화주들의 어려움이 악화하지 않도록 터미널 장치율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화물이 적체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