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격차 해소 위한 '교육회복 종합방안'…다문화·장애인 학생 맞춤 지원

[뉴딜 2.0] 기초학력 전담 강사 배치·예비교원 소규모 교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심화한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기초학력 보강을 포함한 '교육회복 종합방안'이 만들어진다.

정부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판 뉴딜 2.0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교육회복 종합방안에는 ▲ 기초학력 강화 ▲ 다문화·장애인 맞춤 프로그램 ▲ 사회성 회복 ▲ 저소득층 장학금 등 4대 교육향상 패키지가 포함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저하된 기초학력을 보강하기 위해 초등학교 1∼2학년을 위주로 기초학력 전담 강사를 배치하고 예비교원인 교대·사대 학생을 활용한 소규모(3∼5인) 튜터링, 방과 후·방학 중 교과 보충 학습 등이 이뤄진다.

다문화 학생을 위해서는 수요와 단계별로 한국어교육, 교과 학습 지원, 이중 언어 교육 등이 추진된다.

시각 장애인 대상으로는 점자·묵자 문해력 향상, 청각 장애인 대상으로는 문자·수어 통역, 지체·발달 장애인 맞춤으로는 언어·사회성 향상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등교 일수가 줄어들면서 학력 저하뿐 아니라 사회성에도 결손이 나타남에 따라 학교 내 소모임 활동과 교외체험학습 비용을 지원하고 자살·자해 시도 학생 등 취약계층 정신건강 고위험군 학생의 회복을 돕는다.

저소득층 중 우수한 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주는 '복권기금 꿈사다리 장학사업'은 대상 인원을 늘리고 거점 국립대 등과 협업하는 지역 밀착형 영재교육을 늘린다.

저소득층과 다자녀 가구의 대학 등록금 부담도 완화된다.

기초·차상위 가구 대학생의 국가장학금 지원 한도를 연간 520만 원에서 700만 원으로 올린다.

다자녀가구는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인정액이 975만2천 원 이하인 경우 셋째 자녀부터 등록금을 전액 지원한다.

취업 후 학자금 상환 대출 지원 대상은 대학원생까지로 확대된다.

추진계획에는 비대면 교육 활성화 방안도 담겼다.

올해 초·중·고 교실 38만 실에 고성능 무선망을 구축하고 '원격교육기본법' 제정을 통해 원격교육 활성화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모든 국민이 쉽게 인공지능(AI)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 AI 교육 콘텐츠도 개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