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유통시설·금융기관 등 대상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후속조치
방역 우수 해수욕장에 인센티브…수도권 백화점 주5회 현장점검

정부가 해수욕장과 백화점·마트·방문판매시설·금융기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장소들의 방역 대책을 강화한다.

수도권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효과적으로 확산세를 꺾을 수 있도록 시행하는 후속 조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14일 회의에서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공정거래위원회·금융위원회 등 관계 당국으로부터 '거리두기 4단계 후속조치 방안'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방역 우수 해수욕장에는 표창·시설개선 지원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해수욕장 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비롯한 이용객의 마스크 착용과 야간 취식금지 등 방역 조치도 강화한다.

여름 휴가철인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방역수칙 준수를 위한 주말 캠페인을 진행하고, 고속도로 휴게소·기차역 등에서 해수욕장 방역 대책을 지속해서 홍보하기로 했다.

해수욕장을 관리하는 각 지방자치단체에는 안심콜 등록 홍보와 마스크 착용 관련 행정명령 조치 등 방역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방역 우수 해수욕장에 인센티브…수도권 백화점 주5회 현장점검

산업통상자원부는 수도권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형유통시설의 현장 점검을 주 1회에서 5회로 확대해 방역 취약 구역인 식품관·직원 휴게실·환기시설 등의 점검을 강화한다.

손님이 모이는 행사 등을 금지하는 한편 영업시간 제한 등 강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한다.

업계 자체 일일점검과 지방자치단체의 상시점검, 정부의 특별점검 등 삼중 점검 시스템을 운영한다.

수도권에서 열리는 전시회 등도 전시산업진흥회 등과 합동 현장점검을 통해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수도권 지자체와 함께 방문판매시설 등을 점검해 감염 확산을 차단할 방침이다.

공정위는 방문판매업체·협회에 방역 관리 강화를 요청하는 동시에 개편된 방역수칙을 안내하고 불법 영업을 하는 업체에 대한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알리는 홍보물을 지하철 등에 게시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각 금융기관이 재택근무, 시차 출퇴근제, 분산 근무제 등을 권고 비율(30%) 이상으로 시행해 사무실 밀집도를 완화할 수 있도록 점검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금융 서비스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분산 근무지 운영·필수인원 교차 배치 등의 조처로 핵심 금융 인프라 기능도 유지할 방침이다.

금융위는 또 금융감독원과 함께 콜센터 등 감염 취약 분야를 중심으로 현장 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