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대학생 기술창업캠프 '첫 개최'…중앙대 참가팀 대상

기술보증기금은 한국창업교육협의회와 공동 주최한 ‘제1회 대학기술창업아이디어 캠프’에서 스니피드팀(중앙대)이 대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25일부터 2주간 열린 캠프는 대학생들의 창업 동기 부여, 기술창업 역량 강화 등을 위해 이번에 처음 개최된 것이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간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대학생과 대학원생 총 25개팀 90명이 참가했다.

대학생 기술창업 아이디어 구체화에 역점을 둔 ‘테스브릿지(Tech Startup Bridge) 경진대회’를 비롯해 기술창업 특강, 전문가 멘토링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참가팀들은 대학 교수진과 실무 경험이 풍부한 기보 박사급 전문인력으로부터 팀별 3회씩 창업 아이템에 대한 피드백 및 멘토링을 받아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사업계획을 다듬었다.

특히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선 참신한 기술창업 아이템들이 쏟아져나온 가운데 ‘휘발성 향 코팅기술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특수반려동물 질병예방 사료 제조’ 아이템을 발표한 스니피드팀에게 대상이 돌아갔다.

기보와 협의회는 앞서 지난해 11월 업무협약을 체결해 대학 창업교육 내실화 및 기술창업 활성화 지원에 힘 쏟아왔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지금은 누구나 창의적 아이디어만 있으면 손쉽게 창업할 수 있는 혁신창업 생태계가 조성돼 있다. 기보는 우수한 기술창업 아이디어가 실질적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