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첫날…예비부부들 "정확한 지침도 없이" 불만 비등
식당가 점심부터 '썰렁'…업주들 "정부가 손실 보전해줘야"


"네, 저희 일단 문은 열었는데 러닝머신 탈 때 속도를 시속 6㎞ 이상 올리면 안 됩니다"
'뛸 수 없는 러닝머신'·'주례는 참석 가능?'…곳곳 당혹·혼선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첫날인 12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피트니스센터에는 이른 시간부터 이용객들의 문의 전화가 이어졌다.

피트니스센터 측의 안내처럼 센터 내 러닝머신 위에서 숨이 찰 정도로 달리는 이용객은 찾아볼 수 없었다.

다소 빠르게 걷는 속도로 러닝머신을 타던 이용객들은 운동 효과를 느끼지 못한 듯 이내 다른 운동기구를 사용했고 일부는 아예 운동을 포기했다.

평소 센터 안을 가득 채우던 흥겹고 빠른 리듬의 음악도 들리지 않았다.

이날부터 피트니스의 경우 러닝머신 속도는 시속 6㎞ 이하여야 하고 그룹댄스 운동, 에어로빅, 줄넘기 등 GX류 운동은 음악 속도를 100∼120bpm으로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센터 관계자는 "우리 센터는 GX류 운동을 같이 해서 신나는 음악도 틀 수 없다"며 "가장 인기가 많은 운동기구가 러닝머신인데 잔잔한 노래를 들으며 느긋하게 걸을 거면 누가 돈 내고 여기 와서 운동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사정이 이러니 등록 취소나 이용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이용객들이 많은데 방역 지침상 시설 운영 자체는 가능해서 이런 요구를 다 들어주기도 어려워 이용객이나 업주나 서로 불만이 쌓이고 있다"며 답답해했다.

거리두기 4단계가 본격 시행된 이날 강화된 방역 지침을 적용받는 실내체육시설과 다중이용시설, 음식점 등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또 다른 실내체육시설인 스크린골프장은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로 인해 저녁에는 2명까지만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팔달구의 한 스크린골프장 업주는 "스크린골프는 독립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지 않고 일행끼리 즐길 수 있는데 굳이 운영방식에 제한을 둬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들은 비상이 걸렸다.

특히 거리두기 4단계에서 결혼식, 장례식은 8촌 이내 혈족, 4촌 이내의 인척 등 친족만 최대 49명까지만 참석할 수 있는데 주례나 사회, 사진작가 등도 이 규정에 따라 결혼식 참석이 불가능한지 명확한 해석이 나오지 않아 혼란을 겪고 있다.

결혼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한 온라인 카페에는 이러한 고민을 담은 질문 글이 오전에만 수십 개 올라왔다.

한 예비 신부는 "예식장에 문의했더니 예식장 소속 인력은 규제에 포함되지 않지만, 개별로 계약한 사진작가 등은 규제에 포함된다고 들었다"며 "다른 예식장에선 가능하다던데 왜 안 되냐고 따져봐도 방침이라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적었다.

다른 예비 신부는 "우리 예식장에선 지침이 나오지 않아 잘 모르겠다던데 예식장마다 말이 다 다른 상황"이라며 "왜 결혼식만 가지고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수원의 한 예식장 관계자는 "예비부부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데 우리도 방역당국으로부터 명확한 지침을 받지 못해 답변하지 못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이든 지자체든 서둘러 지침을 내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뛸 수 없는 러닝머신'·'주례는 참석 가능?'…곳곳 당혹·혼선

식당, 카페가 많은 도심 번화가는 점심때부터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

점심에는 4인 모임이 가능함에도 거리는 텅 비다시피 했다.

경기도의 대표적인 번화가인 팔달구 인계동 거리 입구 목 좋은 곳에 있는 한 해장국집은 점심시간임에도 12개 테이블이 모두 비어있었다.

사장 A 씨는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재택근무하는 회사가 늘어 장사가 안되는 것 같은데 두 사람까지만 모일 수 있는 저녁에는 더할 텐데 큰일"이라며 "정부가 이번엔 제대로 지원을 좀 해 줘야 할 것 같다"고 한숨 쉬었다.

인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청 인근 번화가를 찾는 시민들의 발길도 뚝 끊겼다.

평일 점심시간마다 시청 공무원들이 몰려 줄까지 서던 식당가는 언제 그랬냐는 듯 테이블이 대부분 비어있었다.

3년 넘게 고깃집을 운영한 김종천(42) 씨는 "거리두기 4단계 발표가 나온 저번 주 주말부터 손님이 급격히 줄어 일요일에는 온종일 한 테이블 받았다"며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받을 수 있는 대출은 다 받았는데 또다시 상황을 지켜봐야 할 판"이라고 하소연했다.

카페를 운영하는 손승진(32) 씨는 "점심시간에는 거의 만석인데 오늘은 한 테이블밖에 못 받았다"며 "우리 가게만 이렇게 사람이 없나 싶어서 거리를 한 바퀴 돌아봤는데 다른 카페도 다 똑같은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고양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박모(66) 씨는 이번 주 저녁 장사를 아예 접었다.

박씨는 "원래 손님이 많지 않아도 저녁 9시까지는 장사를 했는데 이번 4단계는 도저히 버틸 자신이 없다"며 "오후 3시까지만 점심 장사를 하고 가게 운영에 드는 비용은 최대한 아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4단계 격상을 방역에 더 신경을 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잡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수원의 한 고깃집 사장은 "방역 고삐를 죄면 확진자가 줄고 긴장이 풀리면 늘어나는 일이 반복되는 데 이참에 확실히 확산세를 잡아서 다시는 4단계까지 오지 않게 모두가 방역 수칙을 잘 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준우 김솔 최은지 최재훈 최종호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