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1일 광화문의 캠프 사무실에서 김헌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 본부장을 만났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김 본부장과 의견을 나눈 뒤 "내치에서 정부가 관여할 가장 중요한 문제는 주거"라며 "주거 안정과 집값 잡기라는 것이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는 시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현 정부의 주택 정책은 시장과 싸우는 정책뿐"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청년들이 겨우 일자리를 구해도 폭등하는 집값만 바라보며 한숨만 쉬고 있다는 건 국가 미래를 위해서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정치 참여를 선언하면서 종합부동산세 전면 재검토를 주장한 바 있다.

김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25세 사회 초년생이 서울의 평균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200년이 걸리는 것으로 추산된다"며 "집값이 올라가는 것은 무주택자인 청년들을 약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윤 전 총장 측이 전했다.

김 본부장은 "분양가 상한제를 강화하고 3주택 이상 보유자의 대출금 회수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 본부장과의 만남은 윤 전 총장이 '윤석열이 듣습니다'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민생 탐방의 세번째 행보다.

윤석열 "집값 잡기, 정부 의지만 있다면 어렵지 않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