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인 지난 5월 8일 한강공원에 마련된 한강 실종 의대생 추모공간을 바라보는 부친 손 현 씨/사진=뉴스1

어버이날인 지난 5월 8일 한강공원에 마련된 한강 실종 의대생 추모공간을 바라보는 부친 손 현 씨/사진=뉴스1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20대 의대생 고(故) 손 모 씨의 부친인 손 현 씨가 아들 친구들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7일 손 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아들 친구들에 대한 험담은 자제부탁드린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손 씨는 "아들 친구들은 그날 이후 아들을 찾느라 애썼고 장례기간 내내 자리를 지켰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가장 중요한 사람이 함구하는 바람에 많은 의혹들이 생겨났는데 추도사를 한 친구를 비롯한 다른 정민이 친구들을 힘들게 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한강 실종 의대생 친구들은 뭔가 아는 듯한데 입을 다물고 있다" 등의 글이 확산됐다. 이에 손 씨가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손 씨는 최근 경찰서에 다녀온 근황을 전하면서 "정보공개청구했던거 열람만 가능하다는 공문을 7/1일 자로 만드셨던데 직접 수령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궁금했던 것 몇 가지 확인하고 2, 3차 탄원서 제출했던 것 진행사항 확인했다"며 "잘 부탁드린다는 말 외엔 드릴 말씀이 없더라" 말했다.

또 손 씨는 "오늘따라 아들이 많이 그립다”며 "언제나 잘 따라와 주고 웃었던 아들, 화도 안 내고 아빠를 믿어주었던 아들"이라고 그리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마지막 날까지 믿음직한 아빠이고 싶었는데 아들의 마지막 날이 너무 빨리 와버렸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울 한 사립대학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중이었던 손 씨는 지난 5월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엿새 만인 같은달 30일 오후 3시50분께 실종장소인 반포한강공원에서 민간구조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