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강원도개발공사 사장, 강원도의회 업무보고서 밝혀
"낙찰자 선정 때 1조원 규모 투자·개발 계획 발표는 부적절하다고 판단"
"알펜시아 매각에 부정 입찰이 있다면 낙찰 취소할 수 있어"

강원도 최대 현안 사업인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공개 매각과 관련해 이를 주도한 강원도개발공사(GDC) 이만희 사장은 8일 "입찰에 담합이나 부정이 있었다면 언제든지 낙찰을 취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열린 강원도의회 제302회 임시회 GDC 주요 업무 추진상황 보고에서 '꼼수 입찰, 사전 조율' 의혹을 둘러싼 여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한 뒤 "모든 의혹이 풀릴 수 있다면 특별 감사도 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입찰에는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를 통한 매각과 최고가격 낙찰, 5% 입찰 보증금 납부 등 3가지 조건을 내세워 적법하게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1∼4차 공개매각과 두 차례의 수의계약 이후 갑자기 제5차 공개매각으로 급선회한 것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이 사장은 "애초 1조원에서 20% 할인한 7천800억원에도 입찰업체가 나오지 않아 내부 규정을 바꿔 10% 더 추가 할인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며 "이런 입찰 조건이 변경됐기 때문에 다시 공개입찰로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 추가 할인 배경에 낙찰 업체와의 사전 조율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원들의 추궁에 이 사장은 "알펜시아리조트 시장 가격 조사 결과 5천억∼6천억원으로 형성됐고, 내부 규정을 통해 추가 할인이 가능하다는 유권해석을 여러 기관으로부터 받아 시행했을 뿐 낙찰 업체와 사전 접촉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7천억대가 매각 가격의 한계라고 판단했고 그 이하로는 자산에 손실이 생기기 때문에 규정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공개입찰에 나섰다"며 "30% 할인했기 때문에 이번 입찰이 성사될 수 있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알펜시아 매각에 부정 입찰이 있다면 낙찰 취소할 수 있어"

이와 함께 지난달 24일 최종 낙찰자 발표 당일 도와 최종 낙찰자인 KH그룹이 알펜시아리조트 주변 35만평의 도유지에 1조원 규모를 투자하는 '국제평화도시' 개발 계획 발표 자체가 사전 조율의 근거가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에 이 사장은 "낙찰자 선정·발표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에서 추가 투자 개발 계획 발표는 적절하지 않았다"며 "GDC는 알펜시아 매각에만 집중할 뿐, 알펜시아 일대 도유지 추가 개발 계획은 도 차원의 구상이자 바람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GDC는 제5차 공개 매각을 통해 알펜시아리조트 최종 낙찰업체로 KH그룹의 특수목적법인인 'KH강원개발주식회사'를 선정했다.

GDC는 본 실사와 함께 계약 협상을 병행해 오는 8월 23일까지는 알펜시아리조트 양도·양수의 모든 계약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