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유흥시설 종사자·학원 강사·외국인 근로자 선제 검사

강원 원주시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임에 따라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섰다.

시는 지난 6월 65명 이후 7월 들어 소강상태를 보이는 확진자 수가 수도권과 인접한 지리적 특성으로 크게 늘 수 있다고 보고 선제 검사를 한다고 8일 밝혔다.

타지역 확진자 방문 등으로 인한 발생 위험이 상존함에 따라 우선 유흥시설 종사자 500여 명을 대상으로 1달 간 주 1회 검사를 하기로 했다.

원어민 강사 포함 학원 및 교습소 강사에 대해서도 2학기 전면 등교에 대비해 7∼8월 중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건설 및 벌목 현장, 제조업, 농업 등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주는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11일까지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발령한 바 있다.

시는 실내 체육시설에서 운동기구 이용 시 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하고, 살균제와 손 소독제 등 지원과 함께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수도권 등 집단 발생 지역을 방문한 분들은 기침, 발열, 근육통, 인후통 등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