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완료자 6만2천770명 늘어 총 546만3천292명…인구 대비 10.6%
1차접종 총 1천543만9천910명, 30.1%…잔여백신 149만여회분(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6일 하루 약 3만8천명 늘었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신규 1차 접종자는 3만7천666명이다.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화이자 3만3천178명, 모더나 4천63명, 아스트라제네카(AZ) 425명 등이다.

5일에 이어 전날에도 얀센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없었다.

◇ 누적 1차 접종자 1천543만9천910명…전체 인구의 30.1%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천543만9천910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30.1%에 해당한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1천39만7천357명, 화이자 386만6천519명이다.

지난달 1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모더나 백신 누적 1차 접종자는 4만6천568명이다.

지난달 10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12만9천466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6만2천770명 늘었다.

이 가운데 화이자를 2만2천9명이 맞았다.

화이자 교차접종을 포함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완료자는 4만761명(교차접종 3만3천931명)이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546만3천292명으로 늘었다.

전체 국민의 10.6%에 해당한다.

백신별 2차 접종자는 화이자가 328만708명, 아스트라제네카가 105만3천118명(교차접종 7만820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접종 대상자(1천251만2천93명) 중 83.1%가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의 접종률은 8.4%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466만8천467명) 가운데 82.8%가 1차, 70.3%가 2차 접종을 마쳤다.

얀센 백신은 우선접종 대상자(117만651명) 중 96.5%가 접종을 마쳤다.

접종 대상 및 기관별로 현황을 살펴보면 요양병원·요양시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취약시설 대상자, 군 장병을 포함해 보건소나 각 기관에서 자체 접종한 경우는 1차 접종률이 89.7%, 2차 접종률이 57.5%였다.

75세 이상 어르신과 필수목적 출국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예방접종센터와 장애인·노인방문·보훈인력 돌봄종사자, 만성 신장질환자, 60∼74세 어르신, 예비군·민방위 등을 접종하는 위탁의료기관의 1·2차 접종률은 각각 83.0%, 26.2%로 집계됐다.

◇ 어제 예비명단·모바일앱 통한 '잔여 백신' 접종자 5천559명
전날 하루 예비 명단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잔여 백신을 맞은 사람은 총 5천559명이다.

이 가운데 위탁의료기관의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려 잔여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3천555명이고, 네이버·카카오앱 당일 접종예약을 이용한 접종자는 2천4명이다.

현재까지 예비명단 활용자는 총 107만3천463명이고, 당일 접종예약 활용자는 25만8천825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 남아있는 백신은 149만3천700회분이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114만2천100회분, 아스트라제네카 28만1천200회분, 모더나 7만400회분 등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정부는 이달 중순까지는 2차 접종에 집중하는 동시에 하반기 대규모 1차 접종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1차접종 총 1천543만9천910명, 30.1%…잔여백신 149만여회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