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문화재단은 오는 28일 개막하는 제18회 평창대관령음악제 기간 2개 노선의 셔틀버스를 총 349회 운행한다고 7일 밝혔다.

평창대관령음악제 28일 개막…무료셔틀버스 2개 노선 운행

올해로 18회째인 평창대관령음악제는 행사 개최 시기(7월 28일∼8월 7일)가 휴가철 극성수기와 맞물렸다.

이 때문에 수도권 및 동해안권 관람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KTX 진부역 셔틀버스 운행 노선을 편성했다.

또 KTX 진부역에서 알펜시아리조트 간의 셔틀버스 운행 외에 알펜시아리조트와 횡계 읍내를 순환하는 셔틀버스도 별도 운행한다.

횡계 읍내 순환 셔틀버스 운행은 행사 주 개최지인 알펜시아리조트와 횡계 읍내 간의 접근성을 높여 축제 분위기 조성은 물론 지역 상권 활성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된다.

셔틀버스는 음악제 기간 알펜시아리조트를 방문하는 관람객을 비롯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운행 정보는 평창대관령음악제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강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셔틀버스 전면 시행이 아닌 부분 시행이지만 철저한 방역으로 관람객의 이동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창대관령음악제는 '얼라이브(Alive) 산'을 주제로 오는 28일부터 8월 7일까지 평창 알펜시아 일원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불확실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지난해에 이어 한국인 아티스트 중심으로 무대를 꾸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