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회 선거 패배 계기…각료 "이제 유관중은 어렵다"
"도쿄올림픽 모든 경기 무관중 개최 방안 부상"[마이니치]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의 모든 경기를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이 일본 정부 내에서 부상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일부 경기를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여론에 따라 방침 전환이 필요하다는 견해가 정부와 여당 내에서 강해지고 있다.

올림픽 관중 수용을 주장했던 일본 정부의 한 각료는 "이제 유관중은 어렵다"고 밝혔다.

자민당의 간부도 지난 4일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집권당이 사실상 패배한 것을 두고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불만이 있다"며 "과학적으로는 일부 무관중이 바람직하지만, 더는 정치적으로 버티지 못한다"고 말했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감염을 막는 관점에서 무관중을 시야에 두고 결정해줬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공명당은 자민당과 함께 연립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관중 수용 여부는 오는 8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참여하는 5자 협의에서 최종 결정된다.

앞서 지난달 21일 열린 5자 협의에선 도쿄올림픽 관중 관련 경기장 정원의 50% 이내에서 최대 1만명까지 수용한다는 합의가 이뤄졌다.

그러나 이후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경기를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이 검토됐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와 대회 조직위가 입장권 구매자 5천명 이하 경기는 관중을 수용하고, 5천명 이상인 개·폐회식이나 야구, 축구, 육상 등과 저녁 9시 이후 모든 경기는 관중 없이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난 4일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이 '유관중 도쿄올림픽' 개최를 고집하다가 지난 4일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한 것을 계기로 무관중 개최 방안이 부상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내에선 "전국의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하는 것이 이해하기 쉽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