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기고문 통해 '피해호소인' 2차 가해 논란
"위로와 사과의 말씀 전한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제2기 취임 3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제2기 취임 3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교육감은 6일 제2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추도사를 쓴 것은 (피해자의) 기자회견 전으로, 기자회견 전에는 ‘피해호소인’과 ‘피해자’라는 표현이 혼용되던 시기”라며 “추도사에 ‘피해자’라는 단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 지적을 받아 추도사를 정정했고 이 자리에서도 필요하다면 피해자에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지난해 한 신문에 기고한 박 전 시장 추도사에서 “부디 이 절절한 애도가 피해호소인에 대한 비난이자 2차 가해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됐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우월적 지위에 의한 성희롱, 성폭력이 얼마나 사소하게 취급될 수 있고, 쉽게 침묵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공식적 발화행위”라는 비판도 나왔다. 조 교육감은 9개월 만인 지난 4월 기고문에 쓴 ‘피해호소인’을 ‘피해자’로 수정했다.

조 교육감은 “(피해자가) 원래 자리로 돌아가 정상적인 활동을 하시길 바란다”며 “혼용을 했던 부분에 대해서 상처가 있었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