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예방 예산, 일본의 160분의 1…대폭 늘려야"

한국생명운동연대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자살 예방을 위해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우리 사회는 2019년 1만3천799명의 귀한 생명을 극단적 상황으로 몰아넣었고 매년 10만명 이상의 자살 유가족이 발생한다"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경우 재시도 위험성이 25배에 달하고 자살 유족도 극단적 선택 위험이 일반인보다 8.3배 높음에도 자살 예방 예산은 일본의 160분의 1"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년부터 자살 예방 예산을 매년 3.6배씩 증액해야 2025년 일본에 근접한 수준의 예산을 마련할 수 있다"며 "2022년 자살 예방 예산이 정부 예산안대로 확보돼야 하고 여기에 추가예산 형태로 2배 이상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잘 조직된 종교계와 시민단체들은 자살 예방 사업의 막강한 예비군으로 활약할 수 있다"며 "그동안 자살 예방 예산은 우울증을 중심으로 한 의료적 인프라에 투자됐으나 자살 예방에 힘쓰는 종교계나 시민단체 등 활동을 뒷받침할 예산은 반영되지 못했다"고 했다.

이들은 국회자살예방포럼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에게 자살 예방 예산 증액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건의서를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