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자로서 제3세계 빈곤 늘 고민…번영 나누려 합류
한국 모금규모 '세계 4위'…'기초 경제학' 유튜브 운영도
연세대 총장 지낸 정갑영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회장 "아이들에 정말 필요한 복지는 경제교육"

“가정 내 경제교육을 부유한 선진국 국가들만 한다고 보통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는가’를 가르치는 게 목적이라고 보면 오히려 개발도상국 아이들에게 더욱 필요하죠. 경제교육은 아이들에게 정말 필요한 복지입니다.”

정갑영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회장(사진)은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취임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연세대 17대 총장, 감사원 감사혁신위원장, 한국산업조직학회장 등을 역임한 그는 지난 5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장에 취임했다.

정 회장은 “한국은 유일하게 유니세프의 도움을 받던 나라 중 도움을 주는 나라로 변신한 국가”라며 “경제학자라면 누구나 고민할 과제인 ‘번영을 나누는 것’을 실천하기 위해 유니세프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정통’ 경제학자다. 한국은행 행원으로 시작해 미국 코넬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아 선진 학문을 도입했다. 연세대 총장을 지내고 2016년 정년퇴임한 뒤에도 5년간 연세대 송도캠퍼스에서 학생들을 위한 경제학 교양강좌를 열었다. 작년부터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대중에게 경제학 기초지식을 널리 전파하는 데 힘쓰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달 교양강좌를 마무리하면서 36년간 올랐던 강단에서 이제 완전히 내려왔다”며 “정든 학교를 떠나려니 매우 아쉬웠다”고 했다.

정 회장은 유니세프에 합류하게 된 계기를 “제3세계의 빈곤 문제를 고민하면서 늘 사회봉사를 꿈꿔왔는데 마침 기회가 찾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세대 미래캠퍼스 부총장 시절 설립한 국제빈곤개발연구원에서 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가봉에서 오신 분이 연구원에서 교육을 받고 있었습니다. 아침에 저희와 함께 식사를 하는데 우유를 보더니 기도를 올리면서 눈물을 뚝뚝 흘리셨어요. 고국에 돌아가면 가족 다섯이 함께 먹을 수 있는데 혼자만 먹으려니 너무 괴롭다고 하더군요. 지금도 그분의 눈물을 잊지 못합니다.”

그는 과거와 달리 해외 국가에 대한 한국인의 기부 문화가 상당히 성숙했다고 평가했다. 개인 후원 규모가 41만 명에 달하고 1인당 평균 후원금액도 3만원이 넘어 미국, 일본, 독일 다음으로 모금 규모가 크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연간 후원액 약 1400억원 중 90%는 개인 후원”이라며 “특히 젊은 연령층이 후원을 많이 한다는 점에서 우리 사회가 기부에 더더욱 익숙해지고 있어서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외뿐만 아니라 한국 내 아동권리 사업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니세프가 진행 중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정 회장은 “회장 재임 기간 한국 사회의 기부문화 저변을 확대하는 데 힘을 쏟겠다”며 “기업들도 유니세프 활동에 더욱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