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악병 최초 치료제 개발


셀리악병(Celiac disease)을 치료하는 최초의 실험 신약(ZED1227)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셀리악병은 밀, 호밀, 보리에 들어있는 불용성 단백질인 글루텐(gluten)에 면역체계가 과잉 반응을 일으키는 자가면역성 질환으로 설사, 복통, 피로, 체중감소가 나타난다.

독일 요하네스 구텐베르크(Johannes Gutenberg) 대학 메디컬센터 중개 면역학 연구실장 데트레프 슈판 박사 연구팀이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효과가 확인됐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3일 보도했다.

독일의 닥터 팔크 제약회사(Dr. Falk Pharma)가 개발한 이 실험 신약은 소화관에서 자가면역 반응 유발에 핵심 역할을 하는 트란스글루타미나제-2(TG2: transglutaminase-2)라는 효소의 활동을 억제한다.

임상시험은 1년 이상 성공적인 글루텐 없는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성인 셀리악병 환자 16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이들을 4그룹으로 나누어 3그룹엔 이 실험 신약을 용량을 달리해 6주간 투여하고 나머지 한 그룹엔 위약(placebo)을 주었다.

이들은 매일 아침 이 약을 복용하고 30분이 지난 후 글루텐이 보통량 들어있는 비스킷을 먹었다.

6주 후 신약을 복용한 3그룹은 용량에 관계없이 모두 위약이 투여된 대조군보다 소장 손상 징후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일한 부작용은 피부 발진으로 가장 많은 용량이 투여된 그룹의 8%에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미국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 소화기내과 전문의이자 셀리악병 재단의 의료고문인 조지프 머리 박사는 "고무적인" 결과라면서 셀리악병을 일으키는 핵심 효소의 차단이 가능함을 보여주었다고 논평했다.

환자의 증상이 완화되고 생활의 질이 개선되는지는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해봐야 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연구팀은 앞으로 글루텐 없는 다이어트의 효과가 완전하지 못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셀리악병 환자는 영양소를 흡수하는 소장 내막의 융모(villi)가 손상되면서 섭취한 음식의 영양소가 제대로 흡수되지 못해 비타민이나 미네랄 등 각종 영양소의 결핍을 초래하게 된다.

글루텐은 파스타, 시리얼, 소스, 에너지바 등 여러 가공식품에도 숨겨져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 의학 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